말라가

 

도시 중의 걸작

Pez Malaga

말라가의 수준 높은 요리는 음식에서 산간 지역과 바다가 조화된 듯한 맛이 납니다. 도시가 갖춘 모든 생산품이 전통과 아방가르드를 결합하여 우수함과 자연적인 이미지로써, 말라가 요리가 스페인에서 가장 뛰어난 요리 중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그에 따른 성공적인 결과로써, 말라가 식문화의 우수함이 반영될 뿐 아니라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뛰어난 요리사들이 말라가에서 배출되었으며, 다니 가르시아(Dani García), 또는 호세 카를로스 가르시아(José Carlos García) 등 일부는 미슐랭의 별을 수여 받았습니다.

인구가 550,000이 조금 넘는 도시에 거의 4,000개의 호텔 및 요식업체가 집중되어 있으며, 그중 레스토랑은 1,000개가 넘습니다. 이로써 말라가에선 가벼운 아이디어만 제공해도 요리법이 완전한 예술 작품이 됩니다.

혹은 좋은 날씨가 이를 장려하고 있다고 추측되기도 합니다. 바로 말라가 주민들의 전통인, 거리로 나가 타파스와 함께 좋은 와인이나 맥주 한 잔을 맛보는 것을 일컫는 것입니다. 이 풍습은 수많은 위대한 양조장과 주점을 낳았고, 말라가 사람들과 관광객은 테라스에 머물러 생활을 그저 즐길 뿐입니다.

타파스 순회는 모든 것, 그게 아니라도 거의 모든 것을 맛볼 수 있는 현명한 방법이며, 폭식이 아니라 음식에 대한 호기심에 따른 형태입니다.

그 중 하나로, 지중해식 전통 요리인 작은 생선 튀김은 말라가 연안의 매력적인 식도락 음식입니다. 야외 음료 가판대, 바와 테라스에서 태양과 바다의 계절에 그 수요가 급증합니다. 튀김에 적당한 생선은 몇 가지 필수적인 특징을 갖추어야 합니다. 그에 인기있는 완벽한 특성을 지닌 생선은 바로 말라가 멸치입니다.

Vinos Malaga

그런 튀김류와 함께, 말라가 요리법의 걸작은 정어리를 먹는 전통 방식인 꼬치구이입니다. 정어리를 긴 꼬챙이에 잘 고정해서 -또는 꿰어서- 불에 올리면 특별하고 독특한 맛이 납니다.

Espetos, málaga